利记体育官网sbobet
  咨询电话:18878587715

博天娱乐918客户端

[GSL 결승] 전태양, 의료선 드롭 3연타로 조성주 격파! 2-0

◆GSL 2018 시즌3 코드S 결승▶조성주 0-2 전태양1세트 조성주(테, 5시) < 카탈리스트 > 승 전태양(테, 11시)2세트 조성주(테, 5시) < 드림캐처 > 승 전태양(테, 11시)스플라이스 전태양이 3연속 의료선 폭탄 드롭을 성공하면서 진에어 그린윙스 조성주에게 두 세트를 내리 따냈다.전태양은 1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8 시즌3 코드S 결승전 조성주와의 2세트에서 의료선 4기 분량의 해병을 조성주의 앞마당에 연달아 떨어뜨리면서 바이오닉 병력의 업그레이드를 하지 못하게 견제하면서 항복을 받아냈다.9시에 전진 병영을 건설하면서 또 다시 초반 압박을 시도한 조성주는 사이클론과 사신으로 강하게 압박했지만 전태양이 사신과 사이클론으로 수비해내면서 압박에 실패했다. 자원력에서 우위를 점한 전태양은 사이클론 2기와 해병 8기, 공성전차 2기를 이끌고 치고 들어갔다. 전태양이 병력 수에서 앞섰지만 조성주는 밤까마귀의 방해 매트릭스로 공성전차를 무력화시켰고 사이클론을 언덕 위에 배치하면서 막아냈다. 전태양은 양방향 흔들기를 시도했다. 조성주가 두 번째 확장 기지를 가져가려 하는 시점에 6시로 밀고 들어왔고 조성주의 주병력이 그쪽으로 이동하자 의료선 2기에 해병을 태워 앞마당을 공략했다. 동시에 본진에는 해방선을 보내서 건설로봇을 7기나 잡아냈다. 조성주는 의료선 4기에 해병과 공성전차를 가득 태워 폭탄 드롭을 시도했지만 중앙 지역으로 병력을 내려 보내던 전태양에게 발각됐고 무리하게 본진에 드롭했지만 포위 공격을 당하면서 막혔다. 인구수에서 40 가량 앞서 있던 전태양은 해방선을 동원해서 조성주의 6시 지역을 압박했다. 수호기 모드의 해방선을 앞세워 공성전차의 체력을 빼놓으면서 재미를 보는 듯했던 전태양은 조성주의 의료선 게릴라를 당하면서 병력을 잠시 뺐다. 조성주의 흔들기로 인해 건설로봇을 다소 잃었지만 수비해낸 전태양은 6시를 압박하면서 의료선 4기 분량의 해병 드롭을 통해 상대의 공학 연구소를 파괴하면서 바이오닉의 업그레이드를 하지 못하게 막았다. 전태양은 의료선 4기에 해병을 가득 태워 또 다시 조성주의 앞마당에 드롭했고 보호할 수 있는 바이킹 숫자에서도 앞서면서 우주 공항과 공학 연구소를 연이어 깨면서 2대0으로 리드했다.강남=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기사제공 데일리e스포츠